공무원도 일본 불매, “일본 연수ㆍ교류도 거부”
공무원도 일본 불매, “일본 연수ㆍ교류도 거부”
  • 김란영 기자
  • 승인 2019.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노총, 일본 제품 불매 및 일본 방문 보이콧 선언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및 일본 방문 보이콧 운동에 동참할 것을 밝혔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및 일본 방문 보이콧 운동에 동참할 것을 밝혔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가 한-일 간 ‘경제 전쟁’으로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공무원들이 공공기관 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와 일본 여행 보이콧(boycott)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이연월, 이하 공노총)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으로부터 시작된 '경제독립 운동(일본 제품 불매 및 일본 여행 보이콧 운동)'에 공노총 산하 115개 기관 노동조합이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공노총은 일본 정부를 ‘전범(戰犯) 국가’로 규정하고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위안부, 독립운동가에 대한 학살과 약탈 등 역사에 대한 반성은 일절 없이 경제적 침탈 행위를 자행했다”면서 “(이러한 경제보복은) 후한무치하고 파렴치한 전범국의 적반하장격 만행”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노동조합은 조합원들이 속해 있는 공공기관 내에서 “사무용품을 비롯한 일본산 제품을 사지 않고, 여행 및 연수, 교류 등 어떠한 목적이던 간에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일본 제품 불매 및 일본 방문 보이콧 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노총은 공공기관의 일본산 제품 구매를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조례 제정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연월 공노총 위원장은 “위안부 피해자들이 원한 것은 돈이 아니라 '우리가 했다', '미안하다', '역사로 가르치겠다' 세 마디였다"면서 "그런데 전범 국가 일본 아베 정부는 세계 각지에 퍼져 있는 평화의 소녀상 철거에 혈안이 돼있다. 역사적 진실을 한일관계 프레임으로 덮으려는 더러운 수작"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연월 위원장은 “전범국가다운 더러운 속내를 경제전쟁으로 드러낸 일본 정부와 맞서 싸우고자한다”며 "국민의 불매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연대해서 대한민국의 '뜨거운 맛'을 함께 보여주겠다. 국민이자 공무원인 우리들이 할 수 있는 것을 찾아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동조합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치권에서도 이번 일본의 경제보복 행위를 정쟁의 도구로 삼기보다는, 국민으로부터 시작된 ‘경제 독립운동’을 산업 전반의 국가경쟁력을 제고할 전화위복의 기회로 전환하는데 힘쓰길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원들이 속해 있는 공공기관 내에서 일본산 제품을 사지 않고 일본 방문들을 거부하는 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원들이 속해 있는 공공기관 내에서 일본산 제품을 사지 않고 일본 방문들을 거부하는 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