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20일 총파업 앞두고 교섭 재개
철도노조, 20일 총파업 앞두고 교섭 재개
  • 박완순 기자
  • 승인 2019.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낮 12시까지 4대 핵심 요구안으로 집중교섭 예정
국토교통부,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시행”
ⓒ 철도노조
ⓒ 철도노조

철도노조 파업 여부가 19일 낮 12시를 기점으로 명확해진다. 철도 노사가 20일로 예고한 파업일 하루 전인 19일 낮 12시까지 본교섭을 계속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번 본교섭은 2019년 임금 및 특별단체협약(보충협약) 내용을 전체적으로 논의한다. 본교섭은 18일 14시 30분부터 진행했다.

철도노조에 따르면 “철도공사는 임금에 대해서 여전히 연차이월을 요구하고 있으며, 4조 2교대 관련 인력증원은 국토교통부 방침이 정해지지 않아 제시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자회사 차별 폐지 등 노사전 합의사항 이행, KTX-SRT통합 관련해서는 현안으로 논의할 수는 있지만 교섭 안건이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현재 교섭 상황에 큰 변화가 없음을 전했다.

철도노조는 19일 낮 12시까지 철도노조 4대 핵심 요구안을 중심으로 본교섭에 집중적으로 임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철도노조는 “철도공사가 실질적인 교섭을 진행할 수 있도록 정부 방침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철도노조 4대 핵심 요구안은 ▲2020년 4조2교대 전환에 따른 철도안전 인력 확충 ▲총인건비, 연차보상과 명절상여금 등 정률수당급 정상화 ▲자회사 처우 개선 및 자회사 생명·안전 직군 직접고용 ▲철도 공공성 강화를 위한 KTX-SRT 통합 등이다.

조상수 철도노조 위원장은 “지난 한 달 동안 실질적 결정권이 있는 국토부와 기재부에 협의를 요청했지만 묵묵부답이고, 철도공사 경영진은 눈치만 보고 있는 실정이라 파업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또한 “총파업에 돌입하더라도 조기에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시민의 철도 안전과 철도서비스 공공성 강화가 한 발 더 진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철도노조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을 내놨다. 19일부터 정부합동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할 계획이며, 철도공사 직원 및 군 인력 등 동원 가능한 대체인력을 이용 수요가 집중되는 출퇴근 광역전철 및 KTX에 집중 투입해 열차운행횟수를 최대한 확보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버스업계,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조해 대체교통수단도 최대한 활용할 예정이다.